안양산(낙타봉)

home home > 디지털아카이브 > 지형 > 안양산
관련장소 안양산(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수만리), 낙타봉(전라남도 화순군 화순읍 수만리)
주제어 안양산, 낙타봉, 주상절리, 백마능선, 너덜겅
낙타봉 정상부의 주상절리낙타봉 정상부의 주상절리
 안양산(安養山)은 해발고도 853m에 위치하며 백마능선(白馬稜線)의 끝이라고 할 수 있다. 정상부에서는 주상절리대가 나타나지 않는다. 다만 안양산 남쪽 고도 400~600m 일대에서 다수의 주상절리 지형이 나타나며, 이들 하부에는 중규모의 너덜지대가 분포하고 있다. 주상절리는 대개 너비가 5~15m, 높이가 3~7m이며, 암괴들은 한 면의 너비가 30~70cm이다.

 낙타봉(駱駝峰)은 백마능선 중간부에 위치한 높이 약 10m 정도의 소규모 주상절리대이다. 낙타봉이라는 이름은 주상절리의 형태가 마치 낙타의 혹처럼 우뚝 솟아있어서 붙여진 것이며, 주상절리대에는 풍화에 의해 절리가 많이 형성되어 있다. 낙타봉은 규모가 크지 않아 중요하게 보이지 않을 수 있으나, 무등산 정상부의 주상절리 형태가 어떻게 생겼을까를 유추할 때 귀중한 지형자원이라고 할 수 있다. 암괴의 노출된 시기가 오래되어 암괴가 내부에서 여러 조각으로 깨진 흔적들이 나타나고 있는데, 이는 인왕봉과 지왕봉에서도 나타나는 특징이다. 암괴의 크기는 너비 1m 미만이지만, 높이는 3m 내외를 보이고 있다. 

 
참고문헌 목록
참고문헌
-김규봉․이병주․황상구, 『광주도폭 지질보고서(1:50,000)』, 한국동력자원연구소, 1990.
-김봉균․박병권, 『한국지질도 동복지질도(1:50,000) 및 설명서』, 국립지질조사소, 1966.
-박선홍, 『무등산』, 다지리, 2008.
-박승필, 「무등산 지역의 지형 특성에 관한 연구」, 『한국지형학회지』, 3(2), 1996, pp. 115-134.
-오종주․박승필․성영배, 「무등산 평활사면(Cryoplanation Surface)의 형성시기와 분포특성」, 『한국지형학회지』, 19(1), 2012, pp. 83-97.
-__________,「무등산 암설지형의 유형과 특징」, 『한국지역지리학회지』, 18(3), 2012, pp. 253-267.
-윤순옥․황상일, 「한반도 주변지역의 최종빙기 최성기 자연환경」, 『한국지형학회지』, 16(3), 2009, pp. 101-112.
-전영권․손명원, 「대구 비슬산지 내 지형자원의 활용방안에 관한 연구」, 『한구지역지리학회지』, 10(1), 2004, pp. 53-66.
-Goodfellow, B.W., “Relict non-glacial surfaces in formerly glaciated landscapes”, Earth Science Reviews, 80, 2007, pp. 47-73.
-Nelson, Frederick E., “Cryoplanation terrace orientation in Alaska”, Geografiska annaler, 80A(2), 1998, pp. 135-151.
-Spry, A., “The origin of columnar jointing, particularly in basalt flows”. Geol. Soc. Australia, 8, 1962, pp. 191-216.
-Thorn, Colin E. & Hall, Kevin, “Nivation and cryoplanation : the case for scrutiny and integration”, Progress in Physical Geography, 26(4), 2002, pp. 533–5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