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달래군락

home home > 디지털아카이브 > 식물상 > 진달래군락
관련장소 입석대(전라남도 화순군 이서면 영평리), 서석대(광주광역시 동구 용연동) 부근
학명 Rhododendron mucronulatum Turcz.
영명 azalea (in general)
분류 식물계>피자식물문>쌍자엽식물강>합판화아강>진달래목>진달래과
주제어 진달래군락, 군락, 진달래과, 입석대, 서석대, 철쭉, 산철쭉, 보릿고개, 두견화, 삼짇날, 화전
진달래진달래
진달래군락진달래군락

 진달래는 봄에 제일 먼저 꽃이 피고 꽃이 핀 다음에 잎이 나온다. 가을이면 잎이 모두 떨어지고 2~3m, 지름 1~5㎝까지 자라는 키 작은 나무에 속한다. 회갈색의 줄기가 여러 개 올라와 나무의 폭이 넓은 형태를 보인다. 새로 자라난 가지(소지)는 연한 갈색이고 인편이 있으며 가늘다. 잎은 그 가지에 어긋나게 붙고 길이 3~7㎝, 너비 1.5~2.5㎝로 잎의 끝과 밑이 뾰족하다. 잎 가장자리에 톱니가 없고, 잎의 표면에는 인편이 약간 있으나 뒷면에 인편이 밀생하며, 잎자루는 길이 0.6~1.0㎝이다. 잔가지는 연한갈색으로 거센 털이 있다. 꽃은 4월에 피고 가지 끝의 곁눈에서 1개씩 나오지만 2~5개가 모여 달리기도 한다. 꽃은 깔때기 모양으로 5개로 갈라지고, 지름 3~4.5㎝로서 연한홍색이며, 겉에 잔털이 있다. 열매는 길이 1.3~2㎝의 원주형 삭과(蒴果)이다. 과피에는 인편이 밀생하며 건조하여 열매가 익으면 선을 따라 열리는데 10월에 갈색으로 익는다. 벌어진 열매에서는 종자가 바람에 날리며, 한 열매에는 250~300개의 종자가 들어있다.

 진달래는 노출지, 소나무림 밑 등 전국 산지의 양지에서는 고도에 상관없이 자생적으로 잘 자라지만, 활엽수 및 음성 침엽수 밑과 같이 어두운 환경이나 경쟁 대상이 되는 식물 종류가 있는 곳에서는 잘 자라지 못한다. 이러한 환경 조건에 비추어 봤을 때 무등산의 서석대와 입석대 인근은 진달래가 자라기에는 좋은 조건을 갖추고 있다. 
 
진달래 철쭉 산철쭉
4월에 꽃이 잎보다 먼저 핀다. 5월에 꽃과 잎이 거의 같이 핀다.
잔가지에 거센 털이 있다. 잔가지에 거센 털이 없다. 잔가지에 거센 털이 있다.


 진달래가 필 즈음엔 보릿고개였다고 한다. 지금처럼 사계절 먹을 것이 풍부한 때가 아니었으니 배를 주리던 아이들에게 눈을 들면 보이는 우리 산야 어디에나 흐드러지게 피어나던 진달래 꽃잎은 허기를 잠시라도 잊게 하는 좋은 먹거리였을 것이다. 그런데 진달래꽃이 지기 시작할 무렵 철쭉이 꽃을 피우기 시작한다. 진달래와 철쭉을 잘 구별하지 못하여 철쭉꽃을 진달래꽃처럼 따 먹었다가는 복통과 구토를 일으키게 된다고 한다. 두 종류의 식물이 아주 비슷한 꽃의 생김새를 가지고 있지만 한 종류는 간식거리가 되고 다른 종류는 독이 된다.

 진달래는 ‘먹을 수 있는 진짜 꽃’이라는 의미로 ‘참꽃’이라고 불리기도 하고, ‘두견화’라는 한자이름도 있다. 지금은 잊힌 풍속이지만 제비가 돌아온다는 음력 3월 3일 삼짇날은 화전을 부쳐 먹는 풍속이 있었다. 비록 지금은 무등산의 서석대와 입석대 앞에서 화전을 부쳐 먹을 수 없고, 더 이상 배가 고파 먹는 진달래꽃은 아니지만, 이른 봄 고된 산행의 끝에서 만나는 진달래꽃 한 송이 따서 잎에 물고 무등산의 봄을 만끽하는 것도 좋을 듯싶다.

 
참고문헌 목록
참고문헌
-박상진, 『궁궐의 우리 나무』, 눌와, 2002.
-이영노, 『한국식물도감』, 교학사, 2006.
-이창복, 『대한식물도감』, 향문사, 1993.
-홍행화․장정원․선은미․김별아․김상준․서승룡․임형탁, 「무등산 지역의 식물상」, 『한국환경생물학회지』, 2013, pp. 121-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