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참나무숲

home home > 디지털아카이브 > 식물상 > 졸참나무숲
관련장소 무등산장(광주광역시 북구 금곡동)~중봉(광주광역시 동구 용연동), 새인봉(광주광역시 동구 운림동) 사면
학명 Quercus serrata Thunb.
영명 Konara oak
분류 식물계>피자식물문>쌍자엽식물강>이판화아강>참나무목>참나무과
주제어 졸참나무숲, 숲, 참나무과, 무등산장, 중봉, 새인봉, 도토리, 도토리묵, 도요지, 굴참나무, 상수리나무, 신갈나무
졸참나무 열매졸참나무 열매

  졸참나무의 원산지는 한국, 중국, 일본으로 어릴 때 빛을 많이 필요로 하는 나무(양수)이고, 가을이면 넓은 잎이 떨어지는 키 큰 나무(낙엽활엽교목)로 키는 30m, 둘레는 3m까지 자란다. 잎은 어긋나기로 달리고, 길이는 7~15㎝, 너비는 3~8㎝이며, 어린잎에는 털이 있고 잎의 뒷면은 흰빛을 띤다. 5월에 피는 꽃은 암꽃과 수꽃이 한 나무에 피는 자웅동주 양성 또는 단성화로 새로 나온 가지의 밑 부분에서 5월에 개화하고, 수꽃화서가 가지의 겨드랑이(액생)에서 밑으로 쳐지며, 암꽃은 새로 나온 가지의 윗부분의 겨드랑이에서 자라나와 9~10월에 익는다. 견과형의 열매는 길이 1.7~2.2㎝, 지름 0.8~1.3㎝로 긴 타원처럼 생겼다.

 참나무 종류의 열매를 도토리라 하여 묵을 만들어 먹는데 도토리 중에서도 졸참나무 도토리가 가장 떫은맛이 없다고 한다. 또 목재는 숯재로 쓰인다고 하니 무등산 부근에 도요지가 발달했음직하다. 그래서인지 무등산의 참나무숲은 꽤 울창해 보이지만 대부분 산림이 벌채된 후 맹아에서 발달된 것으로 아직 대부분의 참나무가 나이 어린 나무(유령목)이다. 당단풍나무, 벚나무, 때죽나무, 생강나무, 감태나무, 조록싸리, 정금나무, 검노린재, 조릿대, 참취, 마 등이 자라고 있다.
 
굴참나무 상수리나무 졸참나무 신갈나무
잎의 뒷면에 성모가 밀생한다. 잎의 뒷면에 단모가 있다. 잎은 털이 없다.
잎의 톱니는 바늘같이 예리하다. 잎의 톱니는 바늘같이 예리하지 않다.
줄기에 코르크가 발달한다. 열매는 2년 만에 익는다. 잎의 밑은 좁아든다. 잎의 밑은 귀같이 생겼다.



 
참고문헌 목록
참고문헌
-박상진, 『궁궐의 우리 나무』, 눌와, 2002.
-이영노, 『한국식물도감』, 교학사, 2006.
-이창복, 『대한식물도감』, 향문사, 1993.
-홍행화․장정원․선은미․김별아․김상준․서승룡․임형탁, 「무등산 지역의 식물상」, 『한국환경생물학회지』, 2013, pp. 121-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