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연계곡과 용연폭포

home home > 디지털아카이브 > 물 > 용연계곡과 용연폭포
관련장소 용연계곡(광주광역시 동구 용연동)
주제어 용연계곡, 용연폭포, 발원/계곡, 만연산, 용연동, 광주천, 무성이골, 용연마을, 용소, 제2수원지
용연계곡용연계곡
 용연계곡은 무등산의 한 봉우리인 만연산 북・서 방향 산록에서 흘러내린 물줄기가 이룬 계곡이다. 용추계곡과 만연산 정상 사이 정도를 흘러내리는 물줄기로 제2수원지 아래쪽에 위치한 마을인 용연동(龍淵洞)에서 용추계곡과 합류하여 광주천 상류를 이룬다.

 용연계곡은 따로 무성이골이라는 이름을 가지고 있는데, 용연마을에서 가까운 곳에 위치한 곳이라 그런지 점차 용연계곡이라는 이름으로 불리는 경우가 많아지는 것으로 보인다. 용연계곡의 물줄기가 흐르면서 형성된 용연폭포는 용추폭포, 시무지기폭포 등과 함께 무등산 3대 폭포 중의 하나이기도 하다.

 용연계곡에는 수량이 풍부할 경우 3개 정도의 폭포가 형성되는데 그 중 가장 크고 웅장한 것이 용연폭포이다. 용연폭포의 경우 수량과는 상관없이 폭포가 형성되기 때문에 언제나 그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하지만, 상류의 형제폭포 등은 접근이 어려워 잘 알려지지 않았기 때문에 입구의 용연폭포가 유명해진 것으로 보인다.

 본래 용연(龍淵)은 용추계곡과 무성이골에서 흘러내린 물줄기가 깊은 소를 이룬 모습을 보고 붙인 이름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용연마을의 옛 이름에 용솟골이 있으며, 과거에는 용이 들어 앉아 있을 정도의 큰 물웅덩이인 용소라 불리기도 했던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제2수원지가 만들어지고 인근에 넓은 경작지가 형성된 이후 이 부근의 계곡은 큰 변화를 겪고, 오늘날의 지형에는 용연이라 불릴만한 것은 남아 있지 않다.

 제2수원지에 모인 용추계곡의 물과 무성이골을 따라 흐른 용연계곡의 물은 무량사 인근에서 합류하고, 선교제 밑으로 흐르는 물줄기와 교동교 근처에서 합류하여 광주천 상류를 이루게 된다. 이때부터 광주천은 어느 정도 규모를 이룬 하천으로 발달하게 되는 것이다.

 한편, 용추계곡으로 알려진 곳 역시 용연동이며, 제2수원지 인근 지역 역시 마찬가지였다. 또한 용연계곡으로 알려진 지역은 무성이골로 이를 용연계곡이라 하고, 폭포의 이름을 용연폭포라 하는 것은 조금 무리가 있어 보인다. 관련 자료 등을 검토하여 바람직한 이름을 사용할 필요가 있다.

 
참고문헌 목록
참고문헌
-월간 산 편집팀, 「국립공원승격! 무등산의 모든 것」, 『山』, 2013년 2월호, 조선매거진, 2013.
-수자원조사정보시스템(https://river.kwater.or.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