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평향교

home home > 디지털아카이브 > 건축 > 창평향교
관련장소 창평향교(전라남도 담양군 고서면 교산리)
주제어 창평향교, 유교건축
창평향교창평향교
 창평향교는 「읍지」에 의하면 조선 1399년(조선 정종 원년)에 창건하였다고 기록되어 있으나 그 위치가 분명치 않다. 이후 1479년(성종 10년)에 현재의 위치로 이건되었다. 그리고 1689년(숙종 15년)에 당시 현령인 박세웅이 대성전과 명륜당을 대대적으로 수리하였다.

 건물은 대성전, 명륜당, 동재, 서재, 교직사로 구성되었으며, 배치는 전형적인 형식에서 벗어난 ‘ㅁ’자형이다. 창평향교에서 특이한 점으로는 문묘 공간에 별도의 담장을 두었다는 것이다. 이 담장은 처음에는 흙담이었다고 하나 근래에 블록담으로 새로 조성하였다. 이 담은 신성한 공간을 나누는 폐쇄적인 성격으로 조성되었으나, 전면과 좌우측면에 일각대문을 두고 있어 비교적 개방적이다. 향교가 위치한 곳은 전면으로 급격한 경사를 이루는데, 협소한 공간으로 인해 이러한 배치가 발달한 것으로 보인다. 반면 향교를 관리하는 교직사는 뒤편의 널찍한 공간에 건축되어 있다.

 건물의 구체적인 건축형식을 보면 다음과 같다. 먼저 대성전은 정면3칸, 측면2칸이며, 정면에 전퇴를 두었다. 기단은 자연석의 덤벙주초이고, 그 위에 민흘림기둥을 세웠다. 특이점으로는 주초의 재료를 들 수 있다. 이 주초 중 정면의 것은 석탑의 옥개석과 기단받침 등을 이용하고 있어 근처의 폐사된 사찰의 유물을 이용한 것으로 보인다. 가구구조는 2고주 5량이며, 공포는 주심포 계열이다. 건물의 내부는 포가 없는 보아지 형식이며, 지붕은 겹처마의 맞배지붕이다. 명륜당은 정면4칸, 측면2칸으로, 좌측면이 1칸 전후퇴를 보이는 특이한 구조이다. 자연석 주초 위에는 민흘림과 함께 배흘림이 약하게 있는 원형기둥을 두었다. 가구는 대성전과 같은 2고주 5량이나, 우측이 무고주 5량이다. 공포는 주심포계이며, 지붕이 맞배지붕이다. 동재는 정면5칸, 측면1칸의 전퇴이며, 맞배지붕에 원형기둥을 사용하였다. 서재는 정면4칸, 측면1칸의 전퇴로 맞배지붕이다. 이 서재는 좌측에 누마루를 두고 있다.

 
참고문헌 목록
참고문헌
목포대학 박물관․전라남도 문화예술과 편, 『전남의 사찰 Ⅰ』, 전라남도 문화예술과, 1990.